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입술 터지게 맞은 20대 갑질손님에 “정신 번쩍 드냐” 사장 답글 화제

한 고객이 사장한테 시비 걸려 폭행당했다고 리뷰를 남기자, 사장이 이른다 ‘사이다’ 답글을 달아 화제다.

지난 1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갑질한 손님 폭행한 사장님’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배달 앱

리뷰 사진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리뷰에 따르면 한 남성 고객 A씨는 사장에게 “포크를 가져다 달라”고

요청했다가 시비 걸려서 얻어맞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폭행 상황을 촬영했다고 밝힌 A씨는 “사장님한테 맞아서 입술이 터진 건지

너무 맛있어서 터진 건지 모르겠다”며 “눈 마주쳤다고 때렸다. 2명 구타한 거 처벌 받게 할 것”

이라고 했다. 이어 “코와 목이 너무 아프다. 입술은 터졌고 심은 치아도 흔들린다”며

“오자마자 날 가격했다. 말로 해결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입술이 터진 사진을 올려 사장의 폭행을 증명했다.

A씨는 “좋게 안 넘어갈 거다. 배달시키기 전에 리뷰 보는 분들 계시던데 꼭 확인해봐라”라며

“음식보다 사람 인성이 좋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음식은 사장한테 맞아서 먹지도 못하고,

돈만 날렸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 리뷰를 본 사장은 기다렸다는 듯 답글을 달았다.

사장 주장에 따르면, 포크를 안 챙겨준 것에 대해 사과를 한 뒤 “다시 가져다주겠다”고 했다.

이에 A씨가 “배달 다시 오면 늦지 않겠냐”고 하자, 사장은 가게 마감까지 시간이 남았음에도

문을 닫고 서비스를 챙겨 직접 배달 가려고 했다.

그러나 A씨가 다시 전화해서 “음식도 새로 해오라고 반말을 하고 환불도 싫다

반말하지 말라고 하니까 쌍욕을 했다”고 분노했다. 결국 사장이 A씨를 찾아가자,

A씨는 담배를 물고 사장 얼굴에 연기를 내뿜었다. 사장은 “어린 것들의

정신 나간 객기가 눈에 보였다”며 “그런 갑질 어디서 배웠는진 몰라도 하나도 안 쫄린다”고 비웃었다.

또 사장은 “쌍방이지만 맞아보니까 정신이 번쩍 드냐. 입술 터진 거 축하하고 보기 좋다”며

“앞으로는 어느 업장이든 공짜로 음식 먹으려는 못된 심보 버리고 정상인으로 살길 바란다.

약 올리던 두 사람 얼굴이 떠올라 아주 통쾌하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A씨가 맞을 짓 했다”,”포크 안 줬다고 트집 잡아서 공짜로 먹으려고 했을 것”,

“반말에 쌍욕하고 담배 연기 얼굴에 뱉었으면 맞을 각오 해야한다”, 등 사장의 대처를 옹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