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사람 죽여 교도소 갔다 왔다 잃을 게 없다” 주차 경고 쪽지 ‘섬뜩’

주말마다 시골에 있는 농가 주택을 방문했다가 살인전과자에게 주차 협박을 받았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최근 한 마을 주민으로부터 협박 쪽지를 받았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글에 따르면, 충북 청주 가덕면의 한 시골 마을에는 13년 전 A씨의 부모가 잠깐 거주했던

농가 주택이 있다. 4~5년간 빈집으로 방치되다가 A씨가 이를 손봐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3개월 전부터는 주말마다 가족들과 함께 이곳을 방문해 시간을 보냈다.

잠시 외출할 일이 생겨 차에 간 A씨는 섬뜩한 쪽지를 발견했다.

쪽지에는 “앞으로 주차 다른 곳에 부탁드립니다”라며 “이곳은 30년 넘게 제가

주차를 해왔던 곳인데 어느 날부터…정중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내가 주차한 곳은 마을 회관 옆 공터로, 수년간 여러 사람이 주차하던 공간”이라며

“처음 이 쪽지를 보고 마을의 일부 모난 사람의 텃세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 내 차 말고도 2~3대는 더 주차할 수 있는 여유 공간도 있고,

사유지도 아니다”라며 쪽지를 무시했다.

다음 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차에 간 A씨는 또 다른 쪽지를 받았다.

쪽지에는 “주차하지 말라고 정중히 부탁했는데 주차를 또 하셨네요”라며 “저는 사람 죽이고

교도소에 딱 한 번 다녀왔다. 저에 대한 도전은 죽음, 비참함 뿐이다. 주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쓰여 있었다. 이어 쪽지 뒤편에는 “교도소 갔다 온 아빠라고 자식도 떠나고 더 이상 잃을 게

없는 사람”이라며 “다시 한번 정중하게 부탁. 집 앞에 주차하지 않기를. 안 그러면 다 죽는거지”라고

적혀 있었다.

A씨는 “대화라고 해 볼 생각으로 문을 두드렸지만 대답이 없었다. 문 앞에는 죽도

5~6개와 아령, 벤치프레스가 있었다. 마치 본인이 어떤 사람인지 과시하고 싶은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결국 A씨는 앞으로 그곳에 주차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다만 이 쪽지를 붙인

남성의 태도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쪽지만으로 처벌할 수 있을까 싶어서

경찰 신고를 참고 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고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쪽지만으로도 협박죄 처벌할 수 있다. 교도소 한 번 더 보내라”, “집행유예 기간일 수도

있으니 당장 신고해라”,”정말 죽이면 어쩌냐. 다른 곳에 주차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