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계곡살인’ 이은해 7년 전 결혼식…”부모·하객 모두 알바였다”

‘가평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은해 씨가 피해자 윤 모 씨와 교제 중이던 2015년 다른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가 파혼했다는 글이 재조명받고 있다.

2020년 10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5년 이 씨와 결혼식까지 올렸던 신랑 지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달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가평계곡 익사 사건 미스터리’편이

방영된 직후 올라온 글이다.

본인을 이 씨와 파혼한 남성의 지인이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신부 측 부모님과 하객이

모두 고용된 ‘아르바이트생’이었으며, 당시 시댁 측이 섭외한 사설탐정에 의해 이같은

사실이 드러나 파혼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제 친구인 신랑은 그 여자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좋아해서 결혼을 원했지만,

저희 친구 및 부모님이 보기에는 결혼 전부터 수상한 점이 너무 많았다”며 “결혼 전 친구의

부모님은 상견례를 엄청나게 원했지만, 여자 측에서 자기 부모님들이 바쁘다는 핑계로

상견례도 하지 못한 채 식까지 진행됐다”고 적었다.

A씨는 “과거 친구가 여자친구가 있고 결혼을 할 거라고 말만 했지 친한 친구인 저희한테도

결혼 전 실제로 소개를 해주지 않았다”며 “친구 성격상 같이 식사 자리나 술자리를 만드는

녀석인데도, 그러지 않아 당시에는 저희끼리 서운했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A씨는 당시 결혼식 상황에 대해 “식이 진행 중일 때도 신부 측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적었고

신부 측 부모님은 뭔가 어색한 연기자 느낌마저 들었다”며 “이 씨의 하객은 젊은 사람들이

대다수에 예식장 격식에 맞지 않는 반소매나 반바지를 입었고 문신까지 드러나게 온 사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예식장, 부대비용, 결혼 준비 비용의 일부를 신부 측이 단 1원도 보태지 않고 진행돼

신랑 측이 신부 측에서 들어온 축의금을 받기로 했는데, 신부 측이 결혼식 이후 이를 계속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보고 수상함을 느낀 신랑 측이 사설탐정을 고용해 신부 측 부모님과 하객 대부분이 전부

아르바이트생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제 친구는 이 사건 후 심한 우울증과 대인기피증까지

생겨서 아직도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며 “직장까지 그만두고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고 글을 맺었다.